이글루스를 떠나며.

아니 이 무슨 짓인지, 여행을 그렇게 가고 싶어도 몸은 꼼짝도 못하는데 블로그는 벌써 몇 번째인가. 네이버를 박차고 나와 이글루스를 택해서 좀 개겨보려고 했는데...

차. 저속한 언어나 대사를 지나치게 남용하는 것

위는 이글루스의 '강화된 내부 정책'에 포함된 항목이다. 물론 이글루스에서는 '성인물과 관련된 것'이라고 했지만, 사실 난 거기에 한정지어 생각하지 않는다. 이글루스가 밝힌 내부 정책과 그 QnA에서도 명시했다시피 '성인물' 혹은 '음란물'에 대한 기준은 지극히 모호하다. 특히 한국 사회에서는 더욱. 이글루스가 이런 정책을 가지고 있다면, 이것을 확대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난 내 블로그에서 '지금은' 남자나 여자가 알몸을 드러낸 사진 혹은 동영상을 실을 생각이 없지만, 앞으로는 모른다. (크하) 아울러 '지금은' 내 블로그에서 욕설이나 '저속한 언어'를 쓰지 않지만 이 역시 앞으로는 모른다. 씨발. (옴마)

이글루스로 옮기기 전에 태터툴즈를 써볼까 하는 생각을 했었다. 내가 개인 홈페이지를 운영해보지 않은 것도 아니고, 호스팅 회사에 얼마간 돈을 지불하는 것이 부담이 되는 것도 아니다. 다만 괜히 태터툴즈를 설치했다가 스킨이다 뭐다 혼자 설레발치기 시작할 내 자신이 겁나서 그렇게 하지 않았을 뿐이다. 더우기 내가 즐겨 가던 블로그인 '생각이 없는 블로그'가 이글루스에 있었기에 'SK컴즈에 인수된 뒤 나타날 변화에 대해 우려하는' 많은 이글루스 블로거들의 글을 보았음에도 이글루스에 블로그를 개설할 생각을 했었다. 그러나 결정적으로, '생각이 없는 블로그' 레진님은 떠났다. 자의인지 타의인지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이번을 계기로 그냥 내가 돈 얼마 내고 독립된 공간으로 가려한다. 더 이상 RSS주소도 변경되지 않고, 포스트 주소도 변경되지 않고, 내가 다른 곳에 걸어놓은 트랙백을 누른 사람이 실망하지 않도록. 더 시간이 지나 돌이키기 힘든 순간이 오기 전에. 네이버처럼 몇 년의 시간이 지난 뒤에야 '이건 아니다'는 생각이 들기 전에.

네이버 블로그를 닫는 데에도 대략 몇 주일이 걸렸다. 포스트를 백업할 것은 하고, 옮길 것은 옮기느라.
아마 이번에도 1, 2주의 시간은 걸릴 듯 하다. 다만 네이버처럼 완전히 폐쇄할 수는 없다. 내가 다른 곳에 걸어놓은 트랙백을 타고 들어온 분에게 '존재하지 않는 블로그'라는 메시지를 보여드릴 순 없다. 포스트는 가려서 옮기고 대신 모두 댓글과 트랙백 금지를 걸어두고 떠날 생각이다. 이글루스에서 내 회원 계정을 강제로 없애지 않는 이상은 남아있겠지.

새로운 블로그의 주소는 http://www.ThinkOfWeb.net 이다.

그동안 이글루스에 있는 변변찮은 제 블로그를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검색엔진에서 '야설'을 검색해서 들어오신 분들께. 혹시 옮겨간 블로그를 새로 RSS 목록에 추가하실 분들은 앞으로 당분간은 예전 포스트가 다시 한 번 발행되는 것을 양해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by mindfree | 2007/11/29 23:24 | 덧글(6)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